오랜만에 G N R 을 듣는데…

 

 

역시 rock은 싼티가 나야 제맛이다. Rocket Queen을 듣는데 이 노래를 중딩때 처음 들었을 때와는 다른 느낌이었다. 그때는 너저분하게만 들렸던 슬래시의 기타소리가 섹시하게 들리더라. 내 주위에 미스코리아급 여자 수십명이 단체로 헐떡거리는 소리 같았다.

 

나도 이제 어른이 돼 가는 걸까?

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