연합뉴스 박정찬 사장 출근 저지 투쟁 영상

“모였는데…그냥 갈수는 없으니까…구호 한 세번 외치고 나갑시다”

(나가면서)”그럼 갔다가 몇시에 올까?”

-박정찬 어록-

 

그는 이미 잿가루가 돼버린 사원들의 마음을 정녕 모르는 걸까.

기자`질’을 30년 넘게 했다면서 상황 파악이 그리도 안 되는 걸까.

후배들은, 어쩌면 아쉽게도, 이 국면에 들어서야 선배들 각각의 면목을 너무도 여실히 확인하고 있다.

그래서 가끔 분노하고  솔찮게 창피해하며, 다행히도 그리고 감사하게도, 대부분의 시간은 감동하는 데에 쓴다.

부끄러운 선배가 될 수 없다.

승리를 확인할 때까지 고개를 꼿꼿이 쳐들겠다.

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