The Eagle Will Rise Again – The Alan Parsons Project

 

 

 

 

 

이게 무려 30년 전 노래다.

말이 필요 없는 곡.

 

당대 최고의 스튜디오 엔지니어였던 알란 파슨스.

전자음악의 태동기에 그 최전선에서 새로움을 추구한 뮤지션이지만

단순히 테크놀로지에만 집착하지 않고 음악의 본질을 잃지 않았기에

수많은 명곡들을 남길 수 있었던 게 아닐까?

 

몰아치고 있는 신자유주의의 광풍과, 화석연료의 고갈 위에 위태롭게 서있는 현대 문명.

항상 인간이 모든 것의 중심이어야 한다.

 

paz_pl_21852_the_alan_parsons_project_pyramid-front

 

 

 

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