Closer [The Boy With No Name(2007)] Travis

좋아하는 트래비스의 곡.

[Good Feeling]부터 [The Boy With No Name]까지,
이들의 앨범이 나올 때 마다, 그들 특유의 감미로운 우울함에 머릿 속이 한참 동안 진공상태가 되곤 했다.

포스팅한 것은 라이브 버젼이다. 영국의 무슨 라디오 방송국에서 연주한 거라던데, 자세힌 모른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