`fantasy star’????기본적인 건 좀 알고 기사 쓰자

이런 가운데 외모로나, 축구경력으로나 가장 ‘극적인’ 행보를 보였던 안정환이 끝내 은퇴를 결정해 팬들에게 깊은 아쉬움을 남겼다. 이별장면까지 드라마틱했던 그는 흐르는 눈물을 참지 못하며 은퇴경기까지 거부한 굳은 결심을 전했다.
안 정환이라는 축구선수가 만들어 낸 명장면들은 동료와 팬들 모두가 예외없이 ‘판타지 스타’ 라는 헌사에 동의하도록 만들었을 만큼 수 없이 많지만, 역시 그의 가장 드라마틱했던 장면들은 축구선수에게는 꿈의 무대인 월드컵이 아니었을까. 2002 월드컵 미국전에서 넣은 동점골과 일명 ‘오노 세레머니’, FIFA가 2004년 골든골 제도를 폐지할 때 역사에 남을 8대 골든골 중 하나로 꼽은 8강 이탈리아전 역전골 그리고 2006 독일 월드컵서 기록한 토고전 결승골까지. 그 의미와 파장효과를 일일이 다 분석하지 않아도 웬만한 축구팬들 머리 속에 이제는 자동입력 되어있을 정도로 드라마틱한 장면들이다.

-모 지상파방송사 모 기자

`판타지’ 띄고 `스타’가 아니라 그냥 붙여서 판타지스타라고. fantasy star로 알고있었단 말이잖아. 아 쪽팔려. 기자가 축구 기사를 쓰면서 용어도 제대로 모르다니.. 그것도 한국축구 불세출의 스타에 대한 헌사를 쓰면서 그의 별명이 무슨 뜻인지도 모른다니. 이건 디씨 축갤러만도 못한 거잖아.

fantasista – 이태리 말인데…뜻은, 이태리 아해들 사이에서도 분분하지만, 패스, 슈팅, 드리블, 트래핑 등 공격수가 갖춰야 할 모든 자질을 갖춘 공격수를 이르는 말. 주로 처진 스트라이커나 움직임의 폭이 넓은 공격수에게 이 수사가 붙는다. 타겟형 공격수에게는 붙이지 않지. 델피에로가 대표적이고, 호나우지뉴도 판타지스타라고 부를 수 있을 것 같다. 근데 히바우두는 판타지스타라고 부르는 거 본 적이 없네. 아마 상대적으로 테크닉보다는 파워넘치는 플레이로 각인됐기 때문일거야. 판타지스타라는 호칭이 보통 테크니션한테 붙거든. 그리고 뭔가 기록적인 것보다는 극적인 면이 있어야 그렇게 불러주는 것 같아. 안정환처럼.

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