휘파람 – Huckleberry Finn

 

 

 

 

 

눈부신 아침에 그대는 어디에
내 곁을 떠나서 영원으로 가는가

안개 속 헤치고 휘파람 바람불며
혼자 출렁이듯 가는데
굽어진 두 어깨 아리듯 높고 높아
영원으로 가는가

혼자인 이 시간 그대는 어디에
눈부신 아침에 너에게로 가볼까

안개 속 헤치고 휘파람 바람불며
혼자 출렁이듯 가는데
굽어진 두 어깨 아리듯 높고 높아
영원으로 가는가

언제쯤 멀리서 휘파람 들려올까
내 맘 아득해져 오는데
차가운 바람도 잦아든 눈의 나라
안녕한지 그대는

언제쯤 멀리서 휘파람 들려올까
내 맘 아득해져 오는데
바람도 잦아든 북쪽의 눈의 나라
안녕한지 그대는

안개 속 헤치고 휘파람 바람불며
혼자 출렁이듯 가는데
굽어진 두 어깨 아리듯 높고 높아
영원으로 가는가

 

 

 

허클베리 핀의 2007년 앨범에 들어있는 곡이다.

작년에 구입한 앨범 중 단연 최고!

 

고딩 때 이들의 첫 앨범을 참 좋아했다.

친구들과 이들의 라이브를 보러 홍대까지 가기도 했다.

그때 몇몇 곡은 외국인 바이올린 연주자가(아니 첼로였던가?)

무대 위에 올라오기도 했는데,

남상아를 비롯해 멤버 몇명이 밴드를 나가고(이기용 빼고 다 나갔지 아마?)

새단장 하던 시기였다.

리더인 이기용이 여러가지를 시험해 보던 시기였던 듯.

 

내가 그때 봤던 허클베리 핀의 모습은,

한 밴드가 겪는 변화의 한 장면이었다.

이들의 모든 앨범을 듣고 또 들은 팬으로써,

이런 경험은 정말 각별한 것이다.

게다가 내가 처음으로 클럽에서 본 공연이기도 했고.

 

좋아하는 밴드와 20대를 함께 성장할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는 것,

허클베리핀에게 고맙다.

 

아무튼 이 노래 얘기로 돌아와서.

노랫말은 북한과 관련된 것이라 한다.

하지만 사적인 차원에서 들여다 봐도

감동적인 건 마찬가지다.

 

비록 굽어진 어께를 가졌지만 그 높이만은 아릴 듯 높은 자.

힘들어도 고집스럽게 제 갈길을 가는 자.

얼핏 보기에 슬픈 풍경이지만,

정작 자신은 휘파람을 불며 출렁이듯 제 갈길을 간다.

슬픈 듯 슬프지 않은 게 이 곡의 매력이다.

 

 

자 다음 주도 열심히 살아 보자…

 

 

 

.